2023.6.5 월 12:00
의정비, 시립노인병원
 
> 뉴스 > 경제/사회
     
산내 골령골 진실규명 백서 발간
'가장 긴 무덤'서 '진실의 숲'까지 607쪽에 담겨
2023년 03월 07일 (화) 11:22:26 심규상 기자 webmaster@charmnews.co.kr
   

대전 산내 골령골 민간인집단학살사건에 대한 진실찾기 여정을 정리한 진실규명사가 한 권 책으로 나왔다.

(사)대전산내사건희생자유족회는 최근 <대전 골령골 73년간의 진실, 골령골>(도서출판 문화의 힘, 607쪽)을 출간했다고 16일 밝혔다.

'골령골'(대전 동구 낭월동) 역사는 지명 변천사와 궤를 같이한다. 골령골의 원래 이름은 곤룡재였다. 산의 형국이 마치 용의 모습을 닮아 붙은 이름이다.

1950년 6.25 한국전쟁을 겪으면서 골령골에 수많은 사람이 끌려와 묻혔다. 북한군에 협조할 우려가 있다는 이유로 대전형무소와 충청남북도 지역 국민보도연맹원들이 이곳에서 군인과 경찰에 의해 집단학살 됐다. 같은 해 말과 이듬해 초까지는 북한군에 협조했다(부역 혐의)는 이유로 또 다시 끌려와 살해됐다. 이때부터 '곤룡재'는 뼈 골짜기 '골령(骨嶺)'으로 불렸다. 죽은 사람의 뼈가 산처럼 쌓인 골짜기라는 의미다.

2016년 정부가 이곳에 인권교육관 등을 갖춘 전국단위 한국전쟁 민간인희생자 위령공원(진실화해의 숲)을 조성하기로 했다. 유가족들은 죽음의 땅이 인권과 평화의 땅으로 거듭나게 됐다며 반겼다. 그러면서 희생자의 영혼이 깃들어 있는 골짜기이자 추모의 공간인 '골령(骨靈)골'로 한자어를 고쳤다.

책을 엮은 산내골령골백서발간위원회(위원장 심규상)는 책머리에 "대전 산내 골령골에서 대규모 학살이 일어난 지 73년이 흘렀다"며 "이 중 55년간은 정부에 의한 은폐와 왜곡의 시간이었고 나머지 20여 년의 시간은 사건의 진실을 밝히기 위한 치열한 싸움의 시간이었다"고 썼다.

이 책은 골령골 73년간 진실규명과정을 밝힌 최초의 백서다. 제1장 '드러난 반쪽의 진실'에는 사건 발생 후 50년 동안 비밀문서로 분류돼 미 국립문서보존소에 잠들어 있던 밥 에드워드 중령의 골령골 학살사건에 대한 정보보고서와 애벗 소령이 촬영한 학살현장사진, 앨런 위닝턴 기자의 당시 골령골 사건 보도 원문, 한국 내 첫 보도(1992년 2월 월간 말)와 뒤이은 후속보도(2000년 2월 월간 말) 원문을 수록했다.

제2장 '진실을 찾아서'(산내 골령골 발자취)에서는 '골령골 민간인학살 진상규명 운동사'와 연도별 주요 발자취를 조명했다. 제3장에는 '유해 발굴 현황 및 매장지'와 '대전산내골령골학살사건 가해자 체계도'를 수록했다. 이에 따르면 골령골에서는 현재까지 1441구의 유해와 3177점(375상자)의 유품을 발굴했다.

부록에는 현재까지 확인된 대전희생자명단과 주요 판결문, 각종 관련 조사보고서 목록(8개), 대전 산내 골령골 관련 43개 작품(소설, 시집, 다큐멘터리, 관련 기획 영상보도물, 공연, 전시 및 그림, 노래 등), 진상규명 연대표(타임라인)를 수록했다, 마지막 장에는 606쪽과 607쪽에는 평화공원(진실의 숲) 조감도를 실었다. 행정안전부와 대전 동구는 골령골에 전국 희생자 추모시설, 인권 교육관 등 전시관, 숲 체험 공간, 기념탑 등을 갖춘 평화공원을 2024년까지 준공할 계획이다.

전미경 대전산내희생자유족회장은 발간사를 통해 " 제게는 희생자와 모든 유가족이 진실규명서를 받는 일, 가해자들의 죄상이 널리 알려지는 일, 평화공원 건립 등 세 가지 소원이 있다"고 밝혔다. 이어 "유족회의 발걸음을 처음 기록한 이 책을 가신 임들의 영전에 바친다"고 덧붙였다.

대전산내사건희생자유족회에는 제주4.3희생자유족회대전위원회, 전남지회 등 희생자 유가족들이 참여하고 있고, 대전지역시민사회단체가 참여하고 있는 대전산내골령골대책회의가 유족회와 연대하고 있다.  

심규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보령신문(http://www.charm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가장 많이 본 기사
[한동인의 세상읽기]해양수산관련 대
[박종철 칼럼] 보수 언론들의 노무
[신현성의 법률이야기]변호사를 하니
해양과학고 실습선 '한내호' 독도
청정수소 생태계 조성에 '박차'
보령시선관위, 공정선거지원단 모집
주민참여예산 제안사업 공모
2023년 인구정책위원회 개최
대천초, 부모님과 함께 하는 바느질
장마철 대비는 풍수해보험으로
 
우편번호 33436 충남 보령시 신설 3길 11, 1층(동대동, 모스트센터) | Tel: 041)936-0005 | Fax:041)935-1356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연중
Copyright 2009 보령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jong861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