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2 화 11:10
의정비, 시립노인병원
 
> 뉴스 > 정치/행정
     
충남, 학교 급식비 75억 추가 지원한다
식재료 등 물가인상 반영... "하반기에도 단가 조정 필요"
2022년 09월 06일 (화) 11:18:49 심규상 기자 jjong8610@hanmail.net

충남도(도지사 김태흠)가 도내 유치원과 초중고 학교 급식비로 75억 원을 추가 지원한다.
2일 충남도와 충남도교육청에 따르면, 급등한 물가와 식재료비 상승으로 일선 학교 현장에서 급식 식단 구성에 어려움을 호소, 2차 추경에 물가 인상분을 반영해 지원한다고 밝혔다.
충남도는 학교급식 질 저하를 막기 위해 2학기 급식단가를 유치원 경우 2400원으로 현재(1820원)보다 35% 인상하기로 했다. 초등학교는 2780원(현재 2500원, 인상률 11.2%), 중학교 3480원(인상률 8.7%, 현재 3200원, 인상률 8.7%), 고등학교 3800원(현재 3600원, 인상률 4.3%)이다. 인상분은 75억원(도비 27억원, 시군비 42억원)이다.

<현장 영양교사 "단가 인상 아쉬움 커">

충남도 관계자는 "현재 유치원 급식단가의 경우 전국에서 충남이 가장 낮고 초등학교와 중학교도 전국 평균에 미치지 못한다"며 "와중에 물가가 오르면서 급식의 질을 걱정하는 상황으로 추경을 통한 인상을 추진 중"이라고 말했다. 이어 "현재 충남도의회에 단가 인상 필요성을 설명하고 있다"며 "인상될 경우 급식비 단가기준, 전국 17개 광역지자체 중 8위 또는 9위 수준"이라고 덧붙였다.
인상된 급식비 지원 시기는 충남도의회가 추경안을 최종 확정하는 9월 말께로 예상된다. 충남의 한 초등학교에 근무하는 영양교사는 "충남도가 급식 질 보장을 위한 추가 예산을 미리 편성하거나 선집행 하지 않아 급식 질 저하가 심각한 상황"이라며 "단가 인상이 상대적으로 늦어 아쉬움이 크다"고 말했다.
이어 "단가가 인상되더라도 다른 지자체에 비해 중하위 수준인데다 식재료값은 계속 오르고 있다"며 "'찔끔 인상'으로 하반기 물가 변동 폭을 반영한 단가 조정과 인상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충남도, 내년 식품비 270억 원 증액한 1700억 원 반영 예정>

한편 충남도는 내년 도내 학교급식비 예산을 올해 본 예산(1430억 원)보다 약 270억 원 늘어난 1700억 원을 반영할 예정이다.
충남도 관계자는 "보다 질 좋은 지역농산물이 학교급식에 공급될 수 있도록 충남도교육청과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 충남지역은 유치원부터 고등학교까지 무상급식을 하고 있다. 이에 필요한 인건비 등 운영비는 도 교육청이, 식자재 등 급식비는 충남도가 부담하고 있다.

심규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보령신문(http://www.charm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가장 많이 본 기사
 
우편번호 33436 충남 보령시 신설 3길 11, 1층(동대동, 모스트센터) | Tel: 041)936-0005 | Fax:041)935-1356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연중
Copyright 2009 보령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jong861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