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9.27 화 12:03
의정비, 시립노인병원
 
> 뉴스 > 정치/행정
     
대조기, 해안저지대 침수 대비해야
7월 14~17일은 슈퍼문·8월 12~15일은 백중사리 영향
2022년 07월 12일 (화) 11:33:27 김종윤 기자 jjong8610@hanmail.net
   

해양수산부 국립해양조사원(원장 변재영)은 7월 대조기(7.14~17)와 8월 백중사리(8.12~15)에 해수면이 평소보다 크게 상승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대조기는 월 중 조수간만의 차이가 가장 큰 시기로 음력 보름과 그믐 무렵이며, 백중사리는 연간 조수 간만의 차가 최대가 되는 시기로 음력 7월 15일인 백중 전후를 말한다.

해수면이 상승하는 원인에는 여름철 고수온, 저기압 등 기상학적 요인과 달과 지구 간의 인력 증가 등 천문학적인 요인이 있다. 

국립해양조사원은 조수로 인한 해안침수에 대비하기 위해 우리 연안에 조위(물높이) 관측소 33개를 설치해 조위를 측정하고 있고, 지역 주민들과 바다를 이용하는 사람들이 사전에 대비할 수 있도록 국립해양조사원 누리집 고조정보서비스(www.khoa.go.kr/hightide)를 통해 실시간으로 조위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이번 7월 대조기에는 여름철 무더위로 팽창한 바닷물에 달과 지구가 가까워지는 슈퍼문의 영향으로 서해안과 남해안의 해수면이 크게 높아질 것으로 예상되며, 8월 대조기에는 여름철 고수온에 보름의 영향이 더해져 해수면이 올해 중 가장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7월 대조기에는 보령을 포함해 인천, 경기 안산, 전북 군산, 전남 목포, 경남 마산, 제주 등 19개 지역의 해안가 저지대에서 침수 현상이 발생할 위험이 있으며, 8월 대조기에는 이에 더해 인천 지역의 해수면이 최대 963㎝까지 상승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국립해양조사원은 해안침수사례가 발생했던 인천, 경기 안산 등 7개 지역을 중심으로 현장조사를 실시하고, 대조기 기간 중에는 조위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할 계획이다. 

또한, 해수욕장 이용객 등을 비롯해 국민들이 바다를 안전하게 즐길 수 있도록 인터넷 해양방송과 누리집 등을 통해 조위정보를 비롯한 해양안전정보를 국민들에게 제공할 계획이다.

변재영 국립해양조사원장은 "이번 대조기 기간에 기상 등의 영향으로 예측보다 물높이가 더 높아지거나 시간이 더 길어질 수 있다"며, "특히, 태풍이 발생해 대조기 기간과 겹친다면 더 큰 피해가 발생할 수 있는 만큼 해양과 기상상황에 대해 주의를 살피고 대비를 철저히 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종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보령신문(http://www.charm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가장 많이 본 기사
송학초, 교육과정 설명회 및 수업공
충남학생인권조례가 무슨 죄?
[소비자정보]화장실용 화장지 흡수량
미산초, 미산교육가족 등반대회 운영
대천고, 부패제로 청렴실천 앞장
독감 무료 예방접종 시작
[박종철 칼럼] ‘스토커’들의 추태
조합장 선거, 투명해지려나??
농촌체험농장 소셜 팜투어 실시
'자기혈관 숫자알기' 캠페인 실시
 
우편번호 33436 충남 보령시 신설 3길 11, 1층(동대동, 모스트센터) | Tel: 041)936-0005 | Fax:041)935-1356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연중
Copyright 2009 보령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jong861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