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9.26 월 09:52
의정비, 시립노인병원
 
> 뉴스 > 정치/행정
     
서해안 비브리오 패혈증균 첫 검출
서천군 창선리 해수서 균 분리
2022년 05월 23일 (월) 11:03:32 충남도정신문 webmaster@charmnews.co.kr

 충남도 보건환경연구원은 서해안 해수에서 올해 첫 비브리오 패혈증균(Vibrio vunificus)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올해는 4월 27일 서천군 창선리 해수에서 처음으로 비브리오 패혈증균이 분리됐다.

비브리오 패혈증은 치사율이 50%에 달하는 제3급 법정 감염병이며, 균에 오염된 어패류를 날로 먹거나 상처 난 피부를 오염된 바닷물에 접촉할 때 감염돼 발병한다.

일반적으로 건강한 사람보다는 만성간질환, 알코올중독 등의 기저질환이 있는 고위험군에서 주로 발생한다.

주요 증상은 평균 1~2일 짧은 잠복기를 거쳐 급성 발열, 오한, 혈압 저하, 설사, 복통, 구토 등이 나타나고 발열 후 24시간 이내에 피부 이상 증상 및 원발성 패혈증이 나타난다.

충남도정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보령신문(http://www.charm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가장 많이 본 기사
[박종철 칼럼] 영부인의 자질
"일반폐기물이라 인체에 무해??"
'보령그린에너지 허브' 조성
원산도, 해양레저관광 거점 된다!
"주민 삶 파괴하는 대천사격장 폐쇄
한내여중, 2년 연속 장관상
국민연금 보령지사, 기초연금 집중
시, 관광두레사업 11개 선정
시, 공직자윤리위원회 심의회 개최
'찾아가는 무료 건축상담실' 운영
 
우편번호 33436 충남 보령시 신설 3길 11, 1층(동대동, 모스트센터) | Tel: 041)936-0005 | Fax:041)935-1356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연중
Copyright 2009 보령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jong861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