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2 화 11:10
의정비, 시립노인병원
 
> 뉴스 > 오피니언/정보
     
[기고]청정 충남 바다, 우리 모두가 지키자
충청남도의회 김한태 의원
2021년 05월 25일 (화) 11:28:18 보령신문 webmaster@charmnews.co.kr
   

바다는 인간을 비롯한 해양 생물들의 삶의 터전이자 소중한 자산이다. 삼면이 바다로 둘러싸인 우리나라 또한 바다는 곧 생명이다. 하지만 환경오염으로 지구가 몸살을 앓듯 바다 역시 각종 쓰레기로 신음한 지 오래다.

해양쓰레기는 육지에서 바다로 유입되는 폐기물과 바다에 버려진 쓰레기를 모두 포함하는데 특히 폭우와 태풍이 발생하면 바다로 흘러가는 육지쓰레기 양이 급증한다. 배에서 버려지거나 해안가를 찾은 방문객들이 무심코 버리는 쓰레기 역시 파도와 바람에 휩쓸려 들어간다.

해양수산부 자료에 따르면 국내 해양쓰레기 수거실적은 매년 증가하고 있다. 2018년 9만 5631톤에서 2019년 10만 톤을 넘어서더니 2020년 13만 8362톤에 달한다. 충남의 경우 2018년 1만1471톤에서 2020년 1만 4648톤으로 늘었는데, 전남(4만 1325톤)과 제주(1만 6622톤), 강원(1만 4847톤)에 이어 4위를 기록했다.

수거실적이 늘어나는 것은 발생량이 그만큼 많다는 반증이다. 충남연구원의 ‘해양오염물질 발생원 모니터링 및 관리방안 수립(2차년도)’ 자료를 보면 2019년 전국 발생량 14만 5258톤 중 충남 발생량은 12.8%인 1만 8535톤에 달한다. 특히 보령·서천·태안이 도내 해양쓰레기의 90%를 차지하고 있어 이들 지역에 대한 쓰레기 발생 저감 및 수거대책을 보다 강화해야 한다.

쓰레기양이 많아지면서 그 피해는 갈수록 심각해지고 있다. 바다 동물이 신체 부위에 낚싯줄·그물 등에 걸리고 작은 플라스틱 조각을 먹어 생존에 큰 위협을 받고 있다. ‘유엔환경계획(UNEP)’에 따르면 매년 100만 마리 바닷새와 10만 마리 해양 포유동물이 해양쓰레기 때문에 죽어간다고 한다. 이로 인해 어족자원이 고갈돼 어민들은 생계에 막대한 지장을 받을 수 있고, 밧줄·어망 등이 선박의 추진기에 감기거나 비닐봉지가 냉각수 파이프에 빨려 들어가 선박 사고까지 발생할 수 있다.

심각성을 인식한 충남도는 지난해부터 4년간 644억 원을 투입해 깨끗한 해양환경만들기 종합대책을 추진 중이다. 그러나 쓰레기 발생은 여전히 늘고 있고 수거실적은 기대에 미치지 못하고 있어 더욱 능동적으로 대처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무엇보다 발생 원인에 대한 근본적 차단, 쓰레기 수거·처리 활성화, 범도민 환경교육 강화 등 3박자가 조화롭게 이뤄져야 한다.

특히 사각지대로 꼽히는 도서지역에 대해서는 쓰레기 분포현황을 정밀히 조사해 일제 정리 및 저감대책을 적극적으로 펼쳐야 한다. 섬이다 보니 접근성이 좋지 않아 수거에 어려움이 많아 쓰레기가 방치되고 있다는 지적이 많기 때문이다.

얼마 지나지 않으면 바다에서 건지는 물고기보다 플라스틱을 포함한 해양쓰레기가 더 많을 것이라는 비관적 전망이 나온다. 대기오염 등 환경파괴로 기후변화를 초래해 자연재해가 증가하듯이 해양쓰레기로 인한 피해는 고스란히 우리 몫으로 되돌아온다.

이러한 사실을 명심하고 충남의 바다는 우리 스스로 지켜야 한다는 각오로 해양쓰레기 발생단계에서부터 최종 처리까지 체계적인 관리 등 종합 시스템 구축·활성화를 위해 도가 선제적으로 나서주기를 기대하며 우리 모두 충남의 바다를 청정해역으로 가꾸는 데 힘을 모아야 한다.

 

보령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보령신문(http://www.charm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가장 많이 본 기사
 
우편번호 33436 충남 보령시 신설 3길 11, 1층(동대동, 모스트센터) | Tel: 041)936-0005 | Fax:041)935-1356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연중
Copyright 2009 보령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jong861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