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7.17 화 11:53
의정비, 시립노인병원
 
> 뉴스 > 경제/사회
     
‘충남술 TOP 10’ 세계적 명주로 키운다
1·2차 평가시음회… 탁주류 3종·약주류 4종·증류주류 3종 선정
2018년 07월 03일 (화) 11:15:55 충남도정신문 webmaster@charmnews.co.kr

충남도 내 양조장에서 생산한 탁주류 3종과 약주류 4종, 증류주류 3종이 ‘충남술 TOP 10’에 뽑혔다.

충남도는 지난달 25일과 이달 21∼22일 실시된 1·2차 평가시음회 결과 가장 높은 점수를 받은 10주품을 ‘2018년 충남술 TOP 10’에 선정했다고 밝혔다.

1차 평가시음회에는 도내 80개 양조장에서 생산한 120개 주품이 참가했으며, 2차에서는 1차 평가를 통과한 45개 주품과 지난해 백제명주로 선정된 3개 주품을 포함한 48개 주품이 참가했다.

특히 이번 2차 평가에는 전문가 4명, 충남도민 135명, 양조인 60명, 일반인 71명 등 총 270명이 참가했으며, 4개 평가집단별 배점 비율은 각각 25%씩을 적용했다.

도는 1·2차 평가시음회 결과에 더해 주품의 맛, 향, 제조방법, 국산 누룩 및 입국 사용 여부 등을 고려했다.

최종 평가 결과 충남술 TOP 10에는 아산맑은물쌀막걸리, 덕산생쌀막거리, 인삼막걸리(이상 탁주류) 연미주, 이상헌약주, 면천 두견주, 녹천 소곡주(이상 약주류) 왕율주, 소서노의 꿈, 두레앙 브렌디(이상 증류주류) 등이 이름을 올렸다.

지역별로는 천안·아산·예산은 각 2주품, 당진·서천·공주·금산이 1주품씩 선정됐다.

도는 이번에 선정된 ‘충남술 TOP 10’에 대해 홍보자료 제작, 주점 및 홍보장소 브로슈어 배포, 갤러리 홍보, 주점 및 교육기관 프로모션, 각종 축제 등 행사에서 다양한 판매지원을 지원한다.

박병희 도 농정국장은 “도내 주류산업의 체계적인 지원을 위해 ‘주류산업 중장기 발전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라며 “TOP 10 선정을 계기로 충남술이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적인 명주로 거듭날 수 있도록 행정적·제도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충남도정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보령신문(http://www.charm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기사의견쓰기는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가장 많이 본 기사
세계인의 축제 보령머드축제 개막!!
붉은불개미 유입을 막아라!
피서철 물가안정 캠페인 펼쳐
보건소, 전국민 손씻기 캠페인 펼쳐
시,합동 안전캠페인 펼쳐
김치는 사랑을 싣고!
야구도 보고, 머드축제도 알리고
민주시민교육 안전망을 만들다
취약계층의 자립을 후원합니다
[기고]글로벌 경쟁시대, 우리의 바
 
우편번호 355-933 충남 보령시 구장터로 14번지 3층(대천동 210-7 삼원빌딩 3층) | Tel: 041)936-0005 | Fax:041)935-1356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연중
Copyright 2009 보령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jong861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