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17 수 13:53
의정비, 시립노인병원
 
> 뉴스 > 경제/사회
     
충남 전 교육장들 "명노희 교육감 후보 측이 이름 도용"
"내가 공동선대위원장? 동의한 적 없다"... 명 후보 측 "경위 확인할 것"
2018년 06월 12일 (화) 11:49:18 심규상 기자 webmaster@charmnews.co.kr

충남도교육감 후보로 나선 명노희 후보 측이 동의 없이 충남지역 전직 교육장을 대거 공동선대위원장에 이름을 올렸다는 주장이 나와 논란이다.
지난달 30일 오후 2시 명노희 충남교육감 후보는 선거사무실 개소식(천안 신방동)에서 교육 비전과 함께 선거대책위원회 명단을 공개했다. 특히 명 후보가 발표한 공동선대위원장에는 20명의 전직 교육장들이 이름을 올렸다.
명 후보가 발표한 선거대책위원회 명단은 곧바로 언론과 참석자들에 의해 전해졌다. 그런데 공동선대위원장으로 소개된 여러 전직 교육장들이 "동의 없이 이름을 올렸다"고 발끈하고 나섰다.
명 후보에 의해 공동선대위원장으로 소개된 이을용 전 부여교육장은 "명단이 발표된 직후 지인들로부터 '선대위원장을 맡았냐'는 전화를 받고 깜짝 놀랐다"고 말했다. 그는 "곧바로 명노희 후보 캠프에 전화해 '동의도 없이 공동선거대책위원장에 이름을 올렸느냐'고 항의하고 시정을 요구했지만, 일주일이 지난 지금까지 아무런 연락이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뜻하지 않은 일로 오해를 받아 매우 곤혹스럽다"고 강조했다.
여남현 전 논산교육장은 "공동선대위원장 건으로 명 후보 측과 만나거나 통화를 한 사실이 없다"며 "교육감 후보로 나선 사람이 어떻게 이런 거짓을 할 수 있느냐"고 반문했다. 그는 "나말고도 여러 사람이 이름이 도용됐다고 말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현재규 전 아산교육장은 "명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공동선대위원장을 맡아달라는 전화가 왔지만 분명한 거부 의사를 밝혔다"며 "그런데 명단에 올라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후보 사무실에 항의하자 '그럼 이름을 지워주겠다'는 성의 없는 답변 후 지금까지 아무런 조치가 없었다"고 밝혔다. 현 전 아산교육장은 "이름 도용으로 여기저기서 특정 후보를 지지하고 있다는 오해로 엄청난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고 하소연했다.
공동선대위원장으로 발표된 전직 교육장 중 절반 정도가 이름이 도용됐다고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명노희 캠프 관계자는 "조직 명단을 발표하기에 앞서 한명 한명 일일이 연락해 승인을 받은 것으로 알고 있다"며 "경위를 확인해 보겠다"고 밝혔다.
충남선관위 관계자는 "후보자가 선거대책위를 구성하면서 당선을 목적으로 자신의 선거에 유리하게 할 목적으로 특정인의 지지여부에 관해 허위의 사실을 공표할 경우 공직선거법 250조(허위사실공표죄)에 위반될 소지가 있다"고 말했다.

심규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보령신문(http://www.charm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기사의견쓰기는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가장 많이 본 기사
시의원 보궐선거 치러지나?
"보령에도 비리 유치원이?"
"굳이 이럴 때 해야 돼?"
[박종철 칼럼]가을, 그 추억을 위
"보령을 국제적 해양관광지로"
"귀농어귀촌자금 부정수급 근절해야"
[책 익는 마을의 책 이야기]
시, 체납세금 징수에 총력
냉열에너지 활용 물류단지 조성한다
아이들 등하굣길에 옐로카펫 깐다
 
우편번호 355-933 충남 보령시 구장터로 14번지 3층(대천동 210-7 삼원빌딩 3층) | Tel: 041)936-0005 | Fax:041)935-1356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연중
Copyright 2009 보령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jong861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