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1 수 09:37
의정비, 시립노인병원
 
> 뉴스 > 읍·면소식 | 포토뉴스
     
"성주산에서 가을의 정취를 느껴보세요!"
성주산자연휴양림, 가을의 전령사 '꽃무릇' 활짝
2016년 09월 25일 (일) 17:44:31 김종윤 기자 jjong8610@hanmail.net
   
▲ 꽃무릇 개화 장면

성주산자연휴양림에 조성한 꽃무릇이 진홍색 꽃망울을 터뜨리면서 화려한 자태를 뽐내면서 멋진 장관을 연출하고 있다.

보령시는 2011년 산림경영모델숲조성사업 일환으로 약 5094㎡의 단지에 18만 구의 꽃무릇을 식재했으며, 이 꽃무릇은 본격적인 개화를 시작하며 보령의 가을을 알리는 전령사가 됐다.

꽃무릇은 석산(石蒜)이라고도 하며 꽃말은 '슬픈 추억' 이다. 전설에 의하면 스님을 연모하던 속세의 여인이 맺어질 수 없는 사랑에 시름시름 앓다 죽은 자리에 피었다는 꽃으로 이루어지지 못한 두 사람의 애틋한 사랑 이야기가 전해진다.

꽃과 잎이 만날 수 없어 상사화라고도 불리지만, 꽃무릇과 7~8월에 피는 상사화와는 전혀 다르다. 땅 속 뿌리는 즙을 내어 단청, 탱화를 그릴 때 방부제용으로 사용한다.

우리나라에는 전북 고창의 선운사와 전남 영광의 불갑사가 꽃무릇 단지로 유명하지만, 보령에서도 매년 9월 중순 성주산자연휴양림 입구에 조성된 꽃 무릇 단지에서 수십만 송이의 단아하고 아름다운 꽃무릇의 자태를 감상할 수 있어 매년 이맘때쯤 등산객의 발길을 사로잡고 있다.

시 관계자는 "붉은 꽃무릇은 100여년 된 소나무와 잘 어우러져 한 폭의 그림을 연상케 한다"며, "가족과 함께 방문하셔서 가을의 정취에 한껏 빠져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종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보령신문(http://www.charm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기사의견쓰기는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가장 많이 본 기사
[박종철 칼럼]우리의 자화상
버섯학교 건립 좌초, 누구 책임?
보건소, 응급의료체계 구축 '결실'
천북 학성리에 공룡조형물 조성
국토종합계획에 ‘환황해권 선도 사업
공익형 노인일자리 사업 참여자 모집
'보듬채' 사업을 아시나요?
화력발전 지역자원시설세 세율 올려야
음악과 하나되는 어울림
보령署, 어르신 교통사고 예방 나서
 
우편번호 33436 충남 보령시 신설 3길 11, 1층(동대동, 모스트센터) | Tel: 041)936-0005 | Fax:041)935-1356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연중
Copyright 2009 보령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jong861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