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4 목 12:21
의정비, 시립노인병원
 
> 뉴스 > 읍·면소식
     
무창포 '전어·대하축제' 21일 개막
무창포해수욕장서 9월 21일부터 10월 13일까지 개최
2013년 09월 03일 (화) 17:06:14 김종윤 기자 jjong8610@hanmail.net

무창포해수욕장에서 21일부터 10월 13일까지 '2013 신비의 바닷길 대하·전어 축제'가 개최된다.

올해로 15회를 맞는 전어축제는 무창포해수욕장과 무창포항 인근에서 개최되며, 축제기간 동안 가두리낚시터체험, 맨손대하잡기체험, 맨손고기잡기체험, 맛살잡기체험 등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도 즐길 수 있다.

축제 기간 중에는 신비의 바닷길 체험도 할 수 있다. 신비의 바닷길 체험은 축제첫날인 9월 21, 22일과 10월 5일부터 9일까지 총 7일간 체험할 수 있다.

가을전어라고 할 만큼 가을철 대표 먹을거리인 전어는 8월초부터 어획되고 있으나 더위가 물러나고 시원한 바람이 부는 9월 중순이 되어야 기름지고 살에 탄력이 붙어 고소함이 절정을 이룬다. 그래서 전어축제는 추석 전후에 개최된다.

전어와 함께 가을진미로 통하는 대하는 천수만 일대에서 어획되며, 크기가 20~27cm로 우리나라 연안에서 자생하는 80여종의 새우 중 가장 크고 먹음직스러워 미식가들에게 인기가 높으며, 단백질과 무기질 함량이 높아 스태미나와 웰빙식품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서해안 일대에서 대부분 9월 중순부터 대하, 전어 축제가 개최되지만 무창포에서 개최되는 전어·대하 축제장에는 바다를 보면서 가을진미를 맛볼 수 있고, 해수욕장과 어항 그리고 등대까지 이어지는 방파제가 어울려 있어 가을 낭만여행 하기에 안성맞춤이다.

한편 전어는 뼈채 먹는 회가 일품이며, 매운 양념과 미나리를 섞어 만든 회 무침도 별미이고 무엇보다도 고소하게 먹으려면 등 쪽에 서너 군데 칼집을 살짝 내서 구워먹어야 냄새에 취하고 맛에 취하게 된다.

또 대하는 껍질을 벗겨 날로 먹거나 소금 불판에 구워 먹으며 머리까지 바삭하게 구워먹는 것도 별미다.

김종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보령신문(http://www.charm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기사의견쓰기는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가장 많이 본 기사
[박종철 칼럼]인간 말종과 ‘효도계
WTO 개발도상국 지위 도대체 뭐야
"정부는 개도국지위포기 철회하라!"
"농업기술센터로 국화향 맡으러 오세
보령의 가을은 특별하다!
균형발전사업, 실효성 있게 추진하라
청라면 삼다향 복지센터 준공
"영남권·강남3구 3선이상 용퇴하라
벌써 10년이 지났습니다!
전국자원봉사연맹, 보령시에 라면 5
 
우편번호 33436 충남 보령시 신설 3길 11, 1층(동대동, 모스트센터) | Tel: 041)936-0005 | Fax:041)935-1356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연중
Copyright 2009 보령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jong861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