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1 수 09:37
의정비, 시립노인병원
 
> 뉴스 > 읍·면소식
     
무창포 신비의 바닷길 축제 23일 개막
오후 6시 30분 개막식 갖고 25일까지 개최
2013년 08월 20일 (화) 15:21:16 보령신문 webmaster@charmnews.co.kr

제 15회 무창포해수욕장 신비의 바닷길 축제가 오는 23일부터 25일까지 열린다.

행사는 첫날인 23일 무창포해수욕장 잔디광장에서 오후 6시 식전행사로 수묵화대북공연과 개막식에 이어 쌍둥이 트로트 가수 윙크를 비롯해 하동진, 김소정, 익사이트 등 축하공연이 개최된다.

축하공연이 끝나고 저녁 9시 40분부터 12시까지 바닷길에서 관광객마다 횃불을 들고 바닷길을 건너는 '횃불어업 재현' 프로그램이 마련돼 바닷길을 횃불로 채우는 장관을 연출하게 된다.

둘째날인 24일에는 오전 10시 바닷길 일원에서 조개잡기 및 맛살잡기 체험이 개최되며, 오후 1시 30분에는 별도 체험장에서 맨손고기잡기 체험이, 오후 5시에는 관광객과 함께하는 레크레이션, 오후 7시 30분에는 마술사 추영우 공연, 삐에로 공연 등 신비의 바닷길 열린음악회가 개최된다.

마지막날인 25일에는 오전 10시 30분 독살어업생태체험이 마련되고 오후 1시 30분과 오후 5시 30분에는 맨손고기잡기와 이벤트 및 3인조 밴드의 열린음악회가 개최된다.

이번에 열리는 바닷길은 지난 3월 이후 5개월 만에 열리는 것이다. 바닷길에서는 5개월 동안 바다 속에 감춰졌던 해삼, 소라, 바지락, 민꽃게 등 해산물을 많이 잡을 수 있어 학생들의 체험학습장으로도 안성맞춤이다.

또 선조들의 전통어로 방식인 독살어업생태 체험을 비롯해 조개잡기, 맛살잡기, 선상 가두리 낚시터, 맨손고기잡기 체험행사 등 다양한 프로그램도 마련돼 관광객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하게 된다.

바닷길은 ▲22일 오전 11시(조위 58cm) ▲23일 오전 11시 39분(조위 46cm) ▲24일 낮 12시 15분(조위 53cm) ▲25일 낮 12시 58분(조위 75cm)이며, 이 시간보다 1~2시간 전에 도착해야 한다. 횃불체험을 하는 23일 저녁에는 11시 52분에 조위 44cm로 가장 크게 열린다.<신비의 바닷길은 대부분 조위 70cm 이하일 때 갈라짐이 나타난다.>

한편 신비의 바닷길은 달이 지구와의 거리와 위치 변화에 따라 발생되며, 매월 2~6일 하루에 1~2회 나타나고 주로 겨울에는 낮에, 여름에는 밤에 나타난다.

신비의 바닷길 축제는 2009년부터 충청남도 지역 향토문화축제로 선정돼 추진되고 있으며, 신비의 바닷길이 열리는 무창포해수욕장은 1928년 서해안에서 가장 먼저 개장한 해수욕장이다.

보령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보령신문(http://www.charm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기사의견쓰기는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가장 많이 본 기사
[박종철 칼럼]우리의 자화상
버섯학교 건립 좌초, 누구 책임?
보건소, 응급의료체계 구축 '결실'
천북 학성리에 공룡조형물 조성
국토종합계획에 ‘환황해권 선도 사업
공익형 노인일자리 사업 참여자 모집
'보듬채' 사업을 아시나요?
화력발전 지역자원시설세 세율 올려야
음악과 하나되는 어울림
보령署, 어르신 교통사고 예방 나서
 
우편번호 33436 충남 보령시 신설 3길 11, 1층(동대동, 모스트센터) | Tel: 041)936-0005 | Fax:041)935-1356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연중
Copyright 2009 보령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jong861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