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4 목 12:21
의정비, 시립노인병원
 
> 뉴스 > 읍·면소식 | 포토뉴스
     
"성주산 '복수초' 꽃망울 터트려"
2013년 03월 19일 (화) 16:49:11 보령신문 webmaster@charmnews.co.kr
   
▲ 복수초(노란색)와 노루귀(하얀색)꽃.

봄에 가장 먼저 꽃을 피워 봄을 알리는 전령사로 꼽히고 있는 ‘복수초(福壽草)’가 성주산에서 황금빛 꽃망울을 터뜨려 상춘객의 발길을 이끌고 있다.

성주산 복수초 군락지는 깊은 골짜기로 이루어진 상수도 보호지역에 분포하고 있으며, 0.5ha에 복수초 5,000여본이 빼곡한 나무와 겨우내 얼었던 얼음이 녹아 흐르는 계곡사이에서 황금빛 꽃망울을 터뜨려 봄소식을 알리고 있다.

복수초는 여러해살이 풀로 높이가 약 10cm에서 30cm로 산지 숲속 그늘진 곳에서 자라며 새해 원단에 꽃을 피운다고 해서 ‘원일초’, 눈속에서 꽃이 핀다 해서 ‘설연화’ 라고 부른다.

또 3월 중순에 꽃이 피며 그 색이 노랗고 눈 속에 피는 새처럼 아름다운 꽃이라 하여 ‘얼음새꽃’이라고도 불린다.

우리나라, 일본, 중국 등지에 분포하는 복수초는 예쁜 꽃뿐만 아니라 한방에서 진통제, 이뇨제 등으로 사용하는 유용한 식물이다.

한편 보령 명산 성주산에서 터 잡은 복수초의 꽃말은 ‘슬픈 추억’으로 꽃말만큼이나 ‘슬프도록 아름다운’ 꽃이다.

보령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보령신문(http://www.charm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기사의견쓰기는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가장 많이 본 기사
[박종철 칼럼]인간 말종과 ‘효도계
WTO 개발도상국 지위 도대체 뭐야
"정부는 개도국지위포기 철회하라!"
"농업기술센터로 국화향 맡으러 오세
보령의 가을은 특별하다!
균형발전사업, 실효성 있게 추진하라
청라면 삼다향 복지센터 준공
"영남권·강남3구 3선이상 용퇴하라
벌써 10년이 지났습니다!
전국자원봉사연맹, 보령시에 라면 5
 
우편번호 33436 충남 보령시 신설 3길 11, 1층(동대동, 모스트센터) | Tel: 041)936-0005 | Fax:041)935-1356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연중
Copyright 2009 보령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jong861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