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7 화 11:36
의정비, 시립노인병원
 
> 뉴스 > 정치/행정
     
안희정 "공직자 일하는 방식 바꾸자"
새 청사에서 시무식 "도정 제1 목표는 3농혁신"
2013년 01월 08일 (화) 15:24:02 심규상 기자 webmaster@charmnews.co.kr
   

안희정 충남지사가 시무식 신년사를 통해 "공직자들의 일하는 방식을 바꿀 것"을 거듭 요구하고 나섰다. 그는 3농 혁신을 도정 제1 목표로 내세우면서도 문제를 풀어갈 공직자들이 변하지 않으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안 지사는 2일 도청문예회관(충남 홍성 신청사)에서 가진 시무식 신년사를 통해 "올해 도정의 제1의 목표는 3농혁신"이라며 "하지만 무에서 유를 만들어내는 것은 바로 우리 공직자들이 해야 될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시장과 기업을 가지고는 절대로 새로운 변화가 안 만들어진다"며 "모든 사람들이 이윤에 기반해서 움직일 때 공직자들은 가치와 미래의 비전을 가지고 움직여야 된다"고 강조했다.
인사제도 혁신 필요성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안 지사는 "3농 혁신과 행정혁신, 자치분권의 세 가지 시대의 의무를 위해 신나는 조직이 되어야 한다"며 "이를 위한 인사제도의 대안으로 제안한 직무성과계약, 근무성적평정제도, 역량평가제에 머리를 모아보자"고 덧붙였다.
안 지사는 3농혁신과 관련해서는 ▲ 국가보조금 제도 정비를 전제로 ▲ 친환경유기농·자연순환형 농어업 혁신 ▲ 지역순환식품체계 완성 ▲ 살기좋은 희망마을 만들기 ▲ 지역리더 육성 ▲ 도농교류 활성화 등 5대 방향을 제시했다.
그는 국가보조금 제도 일대 정비와 관련 "생산성과 경쟁력을 향상 시켜서 1억 원 수입의 직업인이 되라는 것은 원초적으로 한계가 있다"며 "선진국의 농가소득 직접보조금제도를 샅샅이 뒤져서 어느 나라 농어민 못지않게 제도설계를 하고 이를 국가에 제안하라"고 지시했다.

<"어떤 형태든 지역순환 경제시스템 만들어야...">

친환경유기농·자연순환형 농업 필요성에 대해서는 "화학비료와 각종 농약을 통한 증산이 20세기까지의 농업혁명이었다면 이제 소비자들은 식탁에 안정과 좀 더 높은 고품질의 농어업 수산업 축산품을 요구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동네 구멍가게들이 지금은 24시간 편의점으로 죄다 바뀌었지만 동네 주민들이 점원이 돼 있을 뿐 지역경제의 선순환경제에 별로 도움이 안 된다"며 "어떠한 형태든 간에 지역순환시스템을 만들어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내포신도시에 대해서는 "2020년까지 인구 10만 명의 계획을 위해서 올해와 내년에 어떤 계획을 세워야 될 것인지 구체적으로 역량을 집중해 달라"고 주문했다.
서해안 유류유출사고 피해 주민들과 관련해서는 "올 1월중 손해사정이 마감되고, 주민들의 정식재판을 청구하는 재판 절차가 진행될 것"이라며 "지역경제 활성화와 자연생태계 보존 방안을 강구하고, 피해를 입었음에도 배보상 대상에서 제외된 주민을 위한 방안을 찾아 달라"고 요청했다.

심규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보령신문(http://www.charm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기사의견쓰기는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가장 많이 본 기사
[박종철 칼럼] 우리들의 어머니
건축분야 규제 대폭 개선된다
가족센터 건립 어디까지 왔나?
정낙춘 부시장, 원산도 일원 현장점
가을철, 안전산행 하세요!
궁말의 변화가 시작됐다!
2020년 인구주택총조사 실시
보령, 미식가들을 유혹한다
가족예술치료로 코로나 이겨낸다
"열린 도서관 이용하세요!"
 
우편번호 33436 충남 보령시 신설 3길 11, 1층(동대동, 모스트센터) | Tel: 041)936-0005 | Fax:041)935-1356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연중
Copyright 2009 보령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jong861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