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9.17 목 10:45
의정비, 시립노인병원
 
> 뉴스 > 기획
     
보령신문이 걸어온 길
2012년 05월 26일 (토) 17:28:14 이상우 발행인 editor@charmnews.co.kr
- 1989년 5월 <대보신문> 창간

지방자치제 전면 시행을 앞두고 황영주․임홍빈․임기석․오찬규․임대식․이수직․최관수․민병태․황의섭씨 등이 ‘보령사람 사랑, 보령자연 사랑, 보령문화 사랑’을 기치로 타블로이드 8면으로 <대보신문>을 창간했다.

- 1995년 <주간보령>으로 제호 변경

황영주 발행인의 사망 등으로 구심점을 잃어 발행을 중단했던 <대보신문>이 한상건씨 등을 주축으로 <주간보령>으로 제호를 변경해 발행해 오다 김상현씨가 이어 받았으나 경영난 등으로 다시 발행이 중단됐다.

- 1996년 <보령신문>으로 도약

전영한씨의 전폭적인 지원 아래 전상록․이익호씨 등이 <보령신문>으로 제호를 변경해 재발행하면서 지역신문의 기틀을 다졌고, 이후, 황의식씨가 이어받아 법인설립 및 한국지역신문협회 결성 등 전국적인 지역신문 활성화를 주도했다.

- 2009년 8월 <보령신문> 복간

경영난 등으로 다시 발행이 중단됐던 <보령신문>을 <보령저널> 발행인 임기혁씨가 제호를 변경해 다시 복간했다. 이후 이정학․김영석씨 등이 (주)보령사랑신문사를 설립하고 보령신문을 인수해 오늘에 이르렀다./자료제공=김종만 전 대보신문 편집국장
이상우 발행인의 다른기사 보기  
ⓒ 보령신문(http://www.charm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기사의견쓰기는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가장 많이 본 기사
진정세 접어든 줄 알았더니 또!!
[박종철 칼럼]목사는 목사답고 신도
기후위기, 탈 석탄이 정답이다
"나는 광화문 집회와 무관"
시, 농촌신활력플러스사업 선정
해저터널 개통후를 준비한다
정부예산안에 국비 4379억 확보
보이스피싱 현금수거책 잡혀
대천농협, 전 조합원에 마스크 보급
원산도 토지 경계·개발 현황 한눈에
 
우편번호 33436 충남 보령시 신설 3길 11, 1층(동대동, 모스트센터) | Tel: 041)936-0005 | Fax:041)935-1356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연중
Copyright 2009 보령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jong861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