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9.22 화 21:18
의정비, 시립노인병원
 
> 뉴스 > 오피니언/정보
     
[시론]촌(村)에만 보이는 카이스트의 자살 신드롬
권 용 세
2011년 04월 19일 (화) 15:50:30 보령신문 webmaster@charmnews.co.kr

 근래 우리는 쏠림이라는 현상의 한가운데에 서 있습니다. 양손에 책임의 고삐마저 틀어 쥔 채 어느 한손도 놓으려 하지 않습니다. 일의 본질은 멀찍이 이고 아주 미세한, 그냥 지나쳐도 될 만한 지엽에 내달리는 쓰나미, 너도 나도 여서 입니다.

 카이스트입니다. KAIST(KIST도 있다), 이렇게는 알아도 우리말로는 잘 모릅니다. 국립서울대학교는 알아도 SNU하면 토를 달아줘야 하는 이해로 받아집니다. 자살입니다. 학생이 서넛, 교수가 한분 자살했습니다. 그런데 서남표가 표적입니다, 카이스트 총장 입니다. 너 때문이야입니다.  당신의 개혁 때문이야 입니다. 그 표적, 서남표가 그만두면 자살이 없어질까 는 상관도 안합니다. 그런 불똥 이리 튈까 걱정인 쪽이 꼭 있으리란 짐작, 어쩔 수 없습니다.

 우린 지금 유아원에서도 초등학교에서도 중고등학교에서도 대학에서도 직장에서도 온통 영어 그리고 영어 또 인데, 대학인 카이스트의 영어가 왜 도마인지, 그 강의가 왜 생선인지입니다. 그 카이스트가 어떤 대학인데. 아무나 갈 수 있는, 들면 되는 그런 곳이 아님을 다 아는데.

 학기당 취득학점 커트라인의 징벌적 차등 장학금(등록금)의 학칙도 자살의 원인으로, 이것도 한몫했다는 진단입니다. 교육개혁을 위한 인센티브로 대한민국이 카이스트를 허락했습니다. 허락한 책임인 대한민국의 교육과학기술부는 ‘네 탓, 네 책임’으로 달아날 궁리입니다.  카이스트는 총장 당신 때문이야 입니다. 책임 미루는 순위입니다. 총대 멜 총장으로 몰아갑니다.

 대한민국을 봅니다. 해마다 인 교육정책, 대한민국에서는 정책이라기보다는 입시방법입니다. 장관이 바뀌면 그 방법이 바뀝니다. 교육감이 바뀌면 거기가 바뀝니다. 자주 바뀌는 장관이니 그 대한민국의 방법도 자주입니다. 필요 없을 방법의 필연이기도 합니다. 그 방법을 따라한 대학입니다. 아무튼 그렇게 든 대학, 영어로 수강해야합니다. 학기당 학점 가이드라인, 커팅이면 유급(留級)입니다. 라인에 들면 등록금을 면제 해 줍니다. 못 미치면 등록금을 내야하는 학칙입니다. 그건 그 대학의 면학(勉學)방법인 당근입니다.  그렇게 하면 참 좋겠다고 허가한 대한민국입니다. 그래놓곤 왜 그랬냐고 책임지라고 다그칩니다. 일 생기니 자살이란 단순여론을 부추겨 파도타기 하는 덤터기입니다. 그 덤터기 ‘쫓아내면’으로 씌웁니다.

 예외규정 참 많은 대한민국입니다. 단서가 너무 많은 나랍니다. 대학 가는데 뭔 그리 조건들이 많은지 입니다. 수능에 내신에 농어촌 특별전형, 도서지역이니까 로  대학가는 길을 디자인 합니다. 그래 성적이 좀 모자라도 입학이 허용되는 ‘수’도 있습니다. 이 ‘수’면 당연히 소화하기 힘들었을 후의 과정도 있을겁니다. 게다가 거기 거주하니 거기 중고교에만 배정이 가능한 선택권몰수. 평준화란 이름으로입니다. 그러니 위장전입이 관행이 된 대한민국입니다. 

 대학선택의 바로미터입니다. 대한민국엔 아니다 싶으면 다른 대학으로 갈수 있는 편입이란 좋은 제도가 있습니다. 그것도 또 아니면 재수, 삼수란 제도도 있습니다. 기회가 많습니다.

 그래서입니다. 지금의 카이스트를 봅니다. 논란의 중심이 된 서남표의 개혁에 겹쳐 의과대학이 떠 올려 집니다. 거긴 어떨까 입니다. 거긴 6년을 다닙니다. 다른 데는 6년이면 석사인데 안 줍니다. 그런데 헛기침도 없습니다. 이유가 뭘까. 의과대학의 골학(骨學)이란 필수과목입니다. 그 두꺼운 내용을 묻는 답에 몇 분을 초과하면 과락유급일수도 있다는(실제 그렇다)학칙입니다. 숙지해야할 의무입니다. 거기에 데이트가 어떻고 게임이 어떻고 는, 그런 건 본인인 당사자가 컨트롤해야 하는 의무입니다. 거기를 스스로 선택했기 때문입니다. 그게 당사자 본인이 감당해야 할 몫입니다.  거기에 카이스트의, 서남표의 공부시키기가 뭇매 맞을 까닭 없습니다. 그게 왜 쫓겨나야할 책임인지 답을 내야하는 대한민국입니다.

 대학의 본질은 학문입니다, 공부입니다. 대학이 공부 하는 곳이라는데 토 달 사람 없을 겁니다.  연애학과만 없을 뿐 다 있습니다. 자기가 하고 싶은(가고 싶은 게 아닌)학과가 있는 대학에 가면 됩니다. 그게 아니다 싶으면 또 옮기면 됩니다. 그걸 안하고 자살이라니, 게다가 그게 누구 책임이라는, ‘네 탓’입니다. ‘내 탓’이 없어져 멋대로 인 우립니다.

 촌사람, 이리 생각합니다.  타살이 아닌 자살, 그건 본인이 선택한 권리입니다.  그 권리를 행사하느냐는 당사자의 판단능력입니다. 공부하기 싫으면 안하면 됩니다. 카이스트가 아니다 싶으면 다른, 맘에 드는 대학으로 가면 됩니다. 그걸 억지하고는 자살로 답 내는 무모함, 그것도 당사자만이 실행할 수 있는 권리이긴 합니다. 그 되잖은 권리행사에 우린 ‘네 탓’인 ‘너’하나로 이 난제에서 벗어나려합니다. 바깥사람입니다. 능력이 안 되는데도 솔깃하게 손짓한 건 누구일까,  그런 책임에 그런 제도를 만든 대한민국 교과부는 스스로에게 면죄부입니다. 교육, 과학, 기술을 주무르기만 하고 손 씻을 궁리로 세월인 대한민국의 교육과학기술부입니다. 

 대한민국의 포퓰리즘, 이제 할 만큼 했습니다. 이젠 문제의 본질입니다. 오늘을 보는, 바로 보는 용기입니다. 그럴 수밖에 없는 그들의 가슴, 헤아리지 못한 우리도 같이 봐야합니다. 카이스트는 대한민국의 엘리트 교육기관입니다. 단서(但書)로 들어 온 학생은 처 질수도 있을  시작부터입니다. 잘하는 친구들이 옆에 수두룩하다면 자기만이 낙오됨을 자책했을 두려움입니다. 그게 누구 책임이라고, 그러니 물러나라면, 그건 자살이 뭔 대수냐 일 때 입니다. 염치없게 미룬 책임이 답일까? 그게 아닌 이유입니다. MT가서 술 먹고 죽은 신입생만도 매년인데, 그걸 누구 책임으로 돌려 막을까 찾지 못한 교과부여서일까 입니다. 물어야 합니다. 그 원인, 애써 외면하려는 건 아닌지, 그 책임도 함께 물어야 합니다. KAIST가 그 기회입니다.

(thewalnut@hanmail.net)    

보령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보령신문(http://www.charm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기사의견쓰기는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가장 많이 본 기사
"이 와중에 5일장을?"
[근로복지공단 Q&A]
[2]
[근로복지공단 Q&A]
[1]
보령에서 21번째 확진자 발생
[박종철 칼럼] 김종인의 추태
보령-대전-보은 고속道 건설해야
해양머드박람회 연계사업 보고회 개최
시,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추진
“가족·친지·이웃 위해 ‘명절 이동
"2.5단계 수준 거리두기 실시해야
 
우편번호 33436 충남 보령시 신설 3길 11, 1층(동대동, 모스트센터) | Tel: 041)936-0005 | Fax:041)935-1356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연중
Copyright 2009 보령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jong861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