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9 화 12:14
의정비, 시립노인병원
 
> 뉴스 > 정치/행정
     
충남, 농작물 자연재해 보험료 지원
농작물 재해보험료 80% 지원, 20%만 농가부담
2011년 02월 15일 (화) 12:04:32 보령신문 webmaster@charmnews.co.kr

충남도가 태풍과 집중호우 등 자연재해로 인한 도내 농민들의 피해를 줄이기 위해 충남도가 농작물 재해보험료 지원사업에 21억원 규모의 예산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충남도는 지난해보다 7% 증액한 21억3천3백만원을 마련 농민들의 농작물 재해보험 가입지원에 사용하고, 보험가입 대상 품목과 보장범위 등도 지난해에 비해 크게 확대한다.

금년 농작물 재해보험가입대상 품목은 기존 ▲복숭아?포도?사과?배 등 7개 품목에서 ▲참다래?자두?감자?콩?양파 등 5개품목이 추가돼 모두 12개 품목으로 늘어나게 된다. 또한 도내 특화된 품목 5개(밤:공주, 수박:부여 등)에 한해 시범사업으로 가입이 가능하다.

복숭아, 포도의 경우 보상재해 범위를 모든 자연재해와 조수해, 화재까지 확대하고, 보험 보장기간도 계약체결일로부터 수확종료시점까지 확대 실시한다. 기존에는 태풍과 우박, 집중호우 등 기상재해와 발아기~수확기만 보상을 받을 수 있었다.

농작물 재해보험에 가입한 농가들은 전체 보험료의 20%만 납부하면 되며, 나머지 80%는 정부와 道?시군이 함께 지원한다. 이는 전년도에 비해 10%(전년 70%)로 상향 조정된 결과다.

보험가입을 원하는 농가는 오는 2월14일부터 3월18일까지 지역(품목)농협에서 신청을 하면 된다.

충남도는 지난해 전체 대상농가의 25%가 보험에 가입했지만 올해는 30%까지 늘어날 것으로 예상한다.

이건호 충남도 친환경농산과장은 “이상기온으로 최근 농가 피해가 늘어나면서 농작물 재해보험에 관심을 보이는 농가들이 늘고 있다”며 “농작물 재해의 가장 확실한 대처법이 농작물재해보험이므로 가입을 적극 권장한다”고 말했다.

실례로, 충남도는 지난해 태풍 곤파스와 집중호우 등 많은 자연재해가 발생하여 1천3백29농가가 170여억의 보험금을 받았다. 당진에서 벼 재배를 하는 차某씨는 보험료 163만원중 40만원만 부담하고, 4천4백만원원의 보험금을 수령하여 경영위기를 넘긴 사례가 있다.

보령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보령신문(http://www.charm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기사의견쓰기는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가장 많이 본 기사
[소비자정보]인터넷 교육서비스 중도
공직자 대상 종교차별 예방교육 실시
유해환경으로부터 청소년 보호한다
향토음식 개발을 도와드려요!
대천항서 크레인에 깔려 1명 사망
보령식품, 사랑의 김장용 액젓 기탁
중부발전, 김장나눔 행사 가져
아름다운 하모니네 빠지다~
공기호흡기 착용은 내가 최고!
새마을운동보령시지회, 이웃사랑 실천
 
우편번호 33436 충남 보령시 신설 3길 11, 1층(동대동, 모스트센터) | Tel: 041)936-0005 | Fax:041)935-1356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연중
Copyright 2009 보령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jong861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