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6.20 수 18:32
의정비, 시립노인병원
 
> 뉴스 > 보령신문 > 지방자치
     
2007 보령시의회 결산
73일간 각종 의안 및 행정사무감사 펼쳐
2008년 01월 02일 (수) 00:00:00 보령신문 webmaster@charmnews.co.kr

지방의회 5기 2년차를 맞은 보령시의회가 2007년도 총 73일간의 회기일정으로 의정활동을 펼치고 행정사무감사를 비롯해 조례안 의결 등 각종 안건을 처리하며 한 해를 마감했다.

58건의 조례안을 비롯해 예산·결산안 및 26건의 각종 안건을 처리한 시의회는 주요사업장 41곳을 돌아봤으며, 보령시행정사무감사를 통해 총 227건의 감사자료 요구를 거쳐 38건의 시정 및 개선사항을 집행부에 요구했다.

<내년도 의정비 3273만원 결정>

의정비심의위원회에서 결정된 내년도 보령시의회 의원 의정비는 금년도 2580만원에서 총액대비 26.8% 인상된 3273만원으로 의결됐다.

전국적으로 의정비심의위가 열리며 일부 지자체에서 의정비를 대폭 인상하면서 논란과 함께 시민들의 따가운 눈총이 각 지방의회로 집중, 보령시의회 의정비 결정 역시 시민들의 시선은 곱지만은 않았다.

보령시의 경우 의정비심의위와 관련해 주민공청회에서 공청회 공고나 홍보가 없어 아쉬웠던 점으로 나타났으며, 공청회를 참석한 시민 대다수가 각 읍면동에서 참석을 유도하는 등의 인력동원 형태를 취해 반쪽짜리 공청회라는 불명예를 안기도 했다.

한편 내년도 보령시의회 의정비는 월정수당이 4급 공무원 1호봉 기본급인 월 162만원 수준으로 의정활동비 월 110만원을 포함해 월 272만원의 의정비가 의원들에게 지급된다.

<의회청사 신축 가시화>

내년도에는 시의회청사가 보령시 성주산로 98(명천동 269-10)번지내 시청사 옆 11필지 2만5115m²에 지상3층, 지하 1층의 건축연면적 2520m²내외로 신축될 예정이며, 총 40여억원(용역설계비 포함)의 사업예산이 소요될 예정이다.

의회 청사 신축계획은 보령시로부터 1996년 5월 최초 신축계획보고 후 경제위축과 생활고에 시달리는 시민 여론에 밀리며 10년째 잠을 자오던 중 시청사가 협소하다는 이유로 다시 수면위로 부상, 무자년 새해에 빛을 보게 됐다.

10년전 당초 설계용역을 통해 명천동 산 36-5번지 외 5필지 부지면적 2만2810m²에 건축연면적 3183m² 규모의 지상3층, 지하1층으로 설계돼 총사업비 75억원이 계상됐으나 공직선거법상 소선거구제에 따른 시의원정수가 16명에서 12명으로 감소, 시민 이용 공간 확보 등 필수 공간만을 조성한다는 계획으로 건축연면적 663m²가 감소해 35억원이 감액된 40억원을 투입하게 됐다.

<행정사무감사 초선의원들의 약진>

지방의회의 꽃으로 회자되는 행정사무감사와 관련해 2007년도 보령시의회 행감은 2년차를 맞이한 초선의원들의 약진이 두드러진 한 해였다.

초선의원 중 김향희 의원은 “예산반영과 집행의 투명성을 집중 확인할 것”이라고 행감 전 인터뷰를 통해 밝힌 후 관광과 행감당시 통기타축제 정산내역과 관련해 “수감자료로 제출한 내역서의 집행내역이 맞지 않는다”며 지적해 행정사무감사가 중단되는 사태까지 벌어졌다.

또한 성낙규 의원은 해수욕장개발사업소 행감당시 일본의 ‘하우스텐보스’나 ‘유바리’시, 호주 시드니 등에 대한 구체적 자료들을 제시하는가 하면 김정원 의원 역시 대천2동 주민센터 건축자재석에 대한 지적 당시 사진자료를 미리 확보하는 등 초선의원들은 전반적으로 날카로운 지적들을 쏟아내며 전년에 비해 약진한 모습을 보여줬다.

<취재활동 규제 등 행감 운영 아쉬워>

보령시의회에 대한 아쉬웠던 점들도 나타났다.
행정을 감시하고 견제하는 민의의 대변자인 의회에서 시민의 알권리를 위해 행정사무감사를 취재중인 한 인터넷방송사에 대해 ‘포토라인을 준수하라’며 촬영을 규제하는 의회사무국의 반응은 납득하기 어렵다.

특히 지난해 행감 당시 포토라인 규제로 의원들 뒷모습만을 찍어야 했던 취재진들이 올해에는 시의회의장을 통해 사전 취재계획을 협의했음에도 이 같은 규제를 취한 것은 이해할 수 없는 대목이다.

또한 올해에도 행감 중 자료제출이 부족하다는 이유로 소관부서 감사가 중단되더니 자료제출 후 속개되자마자 아무일 없었다는 듯 곧이어 감사일정을 마치기도 했다.

특히 227건의 행감자료를 요구하면서 관창공단 내 도계장 문제나 중부발전 본사이전, 관창지방산단 기업유치 등 보령의 현안사업 등에 대한 자료를 요구했음에도 감사 당시에는 주요 현안사업들에 대한 확인은 생략하는 등이 아쉬운 부분이다.

한편, 지난해에는 행감 중 한 시의원이 ‘문자테러 협박’을 받았다며 행감을 중단시키더니 취재진들의 협박성 문자공개요구에 공개할 사안이 아니라며 행감이 다시 속개되기도 했던 헤프닝을 낳기도 했다.

보령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보령신문(http://www.charm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기사의견쓰기는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가장 많이 본 기사
김동일, 보령시장 연임 '성공'
[6.13지방선거] 당선자 명단
8대 보령시의회 의장은 누구??
[박종철 칼럼]입으로 흥한 자 입으
7월 1일부터 주 52시간 근로 의
김태흠, 한국당 최고위원 사퇴
보부상과 오일장은 무슨 관계일까?
수급권 변동 자진신고 하세요
오는 22일 서천에서 ‘모시의 향연
상거래용 법정계량기 정기검사
 
우편번호 355-933 충남 보령시 구장터로 14번지 3층(대천동 210-7 삼원빌딩 3층) | Tel: 041)936-0005 | Fax:041)935-1356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연중
Copyright 2009 보령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jong8610@hanmail.net